4.24 한화 vs LG 관람후기 이제는 안쓰는 카테고리

주요기록

류현진 5이닝 6안타 3볼넷 7탈삼진, 시즌 4승째
클락 3타수 2안타 3타점 2볼넷, 결승타

이영우 3타수 2안타 1볼넷
신경현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3~6번 이외 시즌 팀 첫홈런 ㅋㅋ
오승택 1타수 1안타 2타점, 프로 데뷔 첫 타점
긴똑딱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
고동진 6타수 3안타 1타점
한상훈 4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
사푸니로 렙다&올시즌 첫 타점

흔히 해설자들은 선발투수에게 가장 어려움을 겪는 때가 5회라고들 말한다. 전년도 엘지의 에이
스는 프로 13년차의 배테랑답지 않게 5회에 갑자기 흔들리며 제풀에 무너지고 말았다.

류현진의 엘지전 등판이었기에 셤중이지만 큰맘 먹고 갔다. 엘지전 극강의 현진이와 출루왕 발배
추의 선발대결이기에 큰 부담을 가지지는 않았다. 날씨 탓인지 아니면 슬슬 감이 잡히는 것인지
출루왕 발배추가 초반에 긁히며 초반은 투수전의 양상으로 흘러갔다.

1회초 한화는 1사후 고동진의 우측 담장을 때리는 2루타로 1사 2루의 선취득점 찬스를 맞았으나
클락이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 긴똑딱이 좌익수플라이로 물러나며 득점에 성공하지 못한다.

류현진은 2회까지 탈삼진 네개를 겻들이며 무실점투, 한화는 3회초 투아웃 이후 이영우가 우익선
상 3루타를 쳐내며 득점찬스를 맞지만 고동진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또다시 득점실패. 엘지는 3회
말 공격에서 첫타자 권용관의 타구가 불규칙 바운드를 일으키며 출루에 성공했고 이대형의 번트
에 류현진이잠시 머뭇거리는 덕분에 1루에서 세잎, 박경수의 희생번트와 메트로박의 볼넷으로 1
사 만루의 절호의 찬스를 맞았다. 류현진은 투심(아마도? 혹시 커터?)으로 최동수를 헛스윙 삼진
처리하면서 한고비를 넘겼고 조인성마저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6개째의 탈삼진을 잡아냈다.

한화는 4회초 반격에서 클락이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고 긴똑딱 삼진, 이번호의 내야안타로 1사 1
,2루의 찬스를 맞았으나 김태완이 로켓, 한상훈의 잘맞은 타구가 좌익수의 글러브에 빨려들어가
며 선취점 획득에 실패한다.

엘지는 4회말 반격에서 선두 이종열의 2루타와 궁디윤의 희생번트, 김상현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3루 상황에서 권용관이 4구째에 스퀴즈를 실패했지만 폭투가 나오면서 선취득점에 성공했고
1사 3루의 찬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권용관의 짧은 유격수 땅볼과 발대형의 삼진으로 추가득점에
실패한다.

그리고 운명의 5회초 화나의 대반격이 시작되었다. 선두타자 신경현의 안타성 타구를 권용관이
잘잡아 아웃처리했지만 김민재의 볼넷으로 발배추의 악몽이 시작되었다. 이후 폭투, 이영우 볼
넷, 고동진의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만든 1사 만루, 클라이 친 잘맞은 타구가 좌중간을
꿰뚫어 주자일소, 경기는 3:1로 역전되었고 클락은 멈추지 않고 3루가지 내달려 세이프. 그리고
긴똑딱의 친 타구가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어가며 배추를 강판시켜 버린다. 배추를 구원한 밍키
는 이번호와 김태완에게 연속안타를 허용했고 이대형이 타구를 더듬는 사이, 이번호가 3루까지
달리며 1,3루의 위기를 맞는다. 이후 한상훈의 2루땅볼로 1점을 추가했고 신경현이 올시즌  3-6
번을 제외한 첫 홈런을 갈기며 점수차는 7점차로 벌어졌다.

엘지는 5회말 박경수의 볼넷과 메트로박의 안타로 무사 1,2루의 따라갈 수 있는 찬스를 잡았지만
최근 타격감이 좋은 최동수가 병살을 치면서 공격의 흐름이 끊겼고 조인성의 잘맞은 타구가 이번
호의 글러브에 다이렉트로 빨려들어가며 만회점을 빼내는데 실패했다. 류현진의 몸에 이상이 생
겼는지 이상군 코치가 잠깐 올라왔었고 류현진은 5회까지만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팔꿈치
근육이 뭉쳤다는데...해가 갈수록 류현진의 팔꿈치 통증이 시작되는 시기가 빨라지는 느낌이다.

한화는 김태균의 적시타로 다시 한점 추가했고 김태완이 친 타구는 임과장존으로...ㄲㄲㄲㄲ 그
리고 7회초 이도형의 1타점 땅볼, 고동진의 적시타와 오승택의 2타점 우월 2루타로 다시 넉점을
추가했다. 오승택은 프로 데뷔 첫 타점. 이후 양팀은 득점없이 경기종료

마정길이 6회말부터 등판하여 4이닝 동안 단 안타 하나만을 내주며 탈삼진 세개를 겻들이며 시
즌 첫 세이브에 성공했다. 작년보다 구위가 나아진 것 같지는 않지만 제구력과 변화구의 각이
좋아진 듯 보인다. 올시즌 점수차가 난 상황에서 올라오고 있는데 곧 승리계투조에 올라갈지도
모르겠다.

김혁민을 내서 경험을 쌓게 했으면 싶었지만 불펜에서도 보이지 않았다. 아야사 충청야구 관련
글을 쓰시는 분께서 하시는 말씀이 구단에서 선발로 생각하고 있다는데 대전 3연전에서 선발이
조기에 강판되면 나오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한상훈을 잘맞으면 계속 야수정면에 걸리고 있다. 시즌 두번째 안타도 잘맞았다고 보기
는 힘든 타구였고...짧게 끊어치는데 주력하길

P.S. 오늘 야구장에서 뵌 O우O님 반가웠습니다. 다음에 또 뵈요. ㅎㅎ

P.S. 2 판타지 랜들에 글러브 걸었다가...;;; 그래도 새로 영입한 이택근이 6안타로 한경기 최다안
타 타이를 달성한데 위안을...김원형 폭풍투 ㄷㄷㄷㄷ 오늘 문학 경기는 화끈한 난타전이 나오기
를 기대했는데 똥줄타는 투수전이었는 듯. ㄲㄲ 담배네는 열심히 동점만들어 놓고 결국 끝내기
패배 안습...

P.S.3 9회에는 불펜을 쳐다보지 않았는데 김혁민이 몸을 풀었었군요 ㅋ


덧글

  • 민규君 2008/04/24 23:54 #

    저도 랜들 글러브-_-;; 그나마 류 보너스 걸어놨고 김별명, 클락에도 아이템 걸어놔서 거기서 메꿀듯;;
  • 風林火山 2008/04/24 23:57 #

    민규君님/저도 류현진 보너스와 대타건 클락으로...랜들은 이택근으로 상쇄가 될 듯 싶고요 ㄲㄲㄲㄲ 돼랑이 큰맘먹고
    질렀는데 계속 똑딱질만 ㄲㄲㄲㄲ
  • kapSSong 2008/04/25 01:57 #

    이택근에서 김태완으로 갈아탄지 하루만에 사단이 났네요ㅜㅜ 하여간 이놈의 팔랑귀...
  • 風林火山 2008/04/25 02:28 #

    kapSSong님/이택근을 파시다니 ㄷㄷㄷ 저는 이번주 야수 두번 트레이드로 틀드카드 두장남았삼...ㅠ.ㅠ
    지금까지 야수트레이드만 다섯번 한 것 같은데...;;;;
  • 메이파즈 2008/04/25 09:10 #

    한상훈 선수 안습. 어제 경기 못 보고 술 마시다 TV 보던 후배가 '한상훈 1타점!' 하는 소리에 술잔 놓칠 뻔했죠.
    결국은 무안타긴 했지만...
    4푼이라도 경기 계속 나오는 걸 보면 연습 때는 꽤 하는 듯도 싶은데 운이 안 따라주는지, 아니면 아예 수비전담으로 안타를 기대 안하는 건지...
  • 白い恋人 2008/04/25 10:09 #

    그래서 저는 판타지 안하죠 제가 하면 마이너스 기록 하나 깨질까봐서-_-;;
    문학은 난타전 예상했고 '불펜이나 세이브하자' 라고 했는데...ㄲㄲㄲ 원형옹 공 만만하게 보고 스윙 크게 가져갔던 롯데타자들 개피봤죠. 뭐 스크팬조차 이 경기 버렸다고 생각했는데 롯데타자들에게 어찌 만만하지 않았겠습니까.
    이용훈은 점점 나아지더군요 지난번에는 5이닝이 max 이번에는 6이닝이 max. 연타 안맞고 제구 어느정도 되니...잘 던졌어요 이용훈 김원형 둘 다.
    담배는 감독을 갈아야됩니다 감독이 X맨이더군요. 디씨에서 누가 '명승부의 중심에는 담배가 있다' 아놔 이글보고 졸라 굴렀음. 이광환 제정신 아니죠 고졸루키 김성현에게 50개 넘게 던지게 하다니.
  • 風林火山 2008/04/25 23:28 #

    메이파즈님/잘맞으면 야수 정면으로 날아가거나 호수비성 수비에 걸리는데 제가 보기에는 파워부족으로 인해
    잘맞은 타구가 끝까지 살아나가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끊어치기에 주력하지 않는 이상 올시즌 민망
    한 성적표를 기록할 것 같네요.

    白い恋人님/담배네가 겉보기 화려한 외양과는 달리 의외로 실속이 없죠. 특히 투수진은...황두성, 이현승이 선발
    로 가니 중간에서 먹어줄 투수가 없네요. 송신영은 80개 던지고 바보되고. 김성현이 많이 던지기는 했지만 휴식일
    만 충분히 준다면 뭐라고 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생각해요. 한 한루나 이틀 휴식주고 쵸낸 굴리면 ㅅㅂㄻ겠지만영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